::: 서해안사랑 :::



이야기
또 다른 항해..
서해안사랑

조회: 2473 추천: 396 코멘트: 2011-08-27 21:54
 
사진에 있어 또 다른 항해의 시작점에 서 있다.

이번엔 바다가 아닌! 육지다.

교통법규도 잘 지켜야 하고..( 규칙 )
올바른 길로 주행해야 하며..( 사진의 길 )
안전운행은 필수다.. ( 사고 없이, 예의 바르고 착실하게...)

이 길이 나에 길인지...
앞으로 가야 할 길인지....
언제까지 가야 할 길인지는....
나 자신도 모르지만...

새로운 항해의 시작에 후회란 없다.
후회할 시간조차 없다.
다만, 내가 잘 운전할 수 있을까? 걱정만이 앞서지만...

잘/ 해/ 낼/ 수/ 있/ 다/ 는/ 의/ 욕/ 과/ 열/ 정/ 은/ 충/ 만/ 하/ 다/

정 규 택! 넌~~ 할 수 있 어! 홧 팅!
지나간 기억도 없고! 네가 그 길을 모른다면~~ 그럼 넌 도대체 누구냐?

읔~~~~죄송합니다.ㅠㅠ

그렇습니다...
막연히 네비게이션( 촬영팁, 요령, 관련자료 )에 의존할 수가 없겠습니다.
네비게이션에 의존하면 길치가 된다고들 말씀하시죠.^^;

평소 어떤 길인지 보고, 듣고, 알고는 있었지만 제대로 그 길을 주행해본 기억은 없는 듯합니다.
제가 그 길을 모르면, 제 뒤를 따르는 많은 차량들을 올바르고 안전하게 안내할 수 없다는 것을
잘 알고 있기에 스스로 경험하며 익혀보고 있습니다.
제가 가야 할 길이 아닐지라도....무조건 숙달해야 하는 이유입니다.^^



헛둘 헛둘!  몇 번 돌 아 야 하 나 요....?

잘 돌 때 까 지!!!!!!!

눼~~~~~~ㅠㅠ

[ Nikon D80 24~85mm 패닝+주밍 혼합 테스트 / 삼각대 미사용 ]
       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△ 이전글: 휴대폰 카메라의 위력(1) [2]
▽ 다음글: 비밀의 정원 [2]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DQ